홈 > 교회소식 > 교회행사일정
교회행사일정

성탄절

성문지기 0 1330 0

크리스마스

[Christmas ,X-mas]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기념일. 크리스마스는 영어로 그리스도(Christ)의 미사(mass)의 의미. <x-MAS>라고 쓰는 경우는 X는 그리스어의 그리스도(크리스토스) XPIΣTOΣ의 첫 글자를 이용한 방법이다. 프랑스에서는 노엘(Noël), 이탈리아에서는 나탈레(Natale), 독일에서는 바이나흐텐(Weihnachten)이라고 한다. 또한 12월 25일을 <크리스마스 데이>, 그 전야를 <크리스마스 이브>라고 한다.

기원

『신약성서』에는 마리아의 처녀 회임으로 시작되는 그리스도의 탄생에 대해서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그날이 언제인지는 기록되어 있지 않다. 따라서 초기 그리스도 교도는 1월 1일, 1월 6일, 3월 27일 등에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였는데, 교회로서 크리스마스를 축하하지는 않았다. 3세기의 신학자 오리게네스는 크리스마스를 정하는 것은 이교적이라고 비난하였다. 크리스마스가 12월 25일로 고정되고, 본격적으로 축하하게 된 것은 교황 율리우스 1세(재위 337~352)때이며, 동세기 말에는 그리스도교 국가 전체에서 이날에 크리스마스를 축하하게 되었다. 오랜 논의끝에 크리스마스가 12월 25일로 고정된 것은 초기 교회 교부들의 체험과 영지에 의한 것이었다.

일반적으로 이 시기에 큰 축제를 행하는 것은 고대 시대의 사회의 습관이었다. 그중에서도 요람기의 그리스도 교회가 개종을 원하였던 로마인이나 게르만인 사이에는 동지 제사가 성대하게 행하여졌는데 창고에는 수확된 곡물이 가득 차 있다. 목초가 부족한 겨울을 대비해서 도살한 가축의 고기도 충분히 저장되어 있다. 1년의 힘든 노동에서 해방되고, 마음의 여유가 생기는 이 시기, 사람들은 이어서 찾아올 식량부족을 잊고, 먹고 마시는 성대한 축제를 행하였다. 생명의 은혜를 준 태양의 힘을 약화시키고, 겨울을 가져올 자연의 분노를 진정시키기 위해서 사람들은 공물을 바치고, 풍작ㆍ풍요를 기원해서 불을 피웠다. 온 세상의 초목이 메마를 때 푸르름을 유지하는 상록수는 영원한 생명의 상징으로서 장식되었다.

게르만인의 동지의 축제 율에 대해서 상세한 것은 알 수 없지만, 로마인의 동지의 축제에 대해서는 상세한 기록이 문학ㆍ회화ㆍ조각 등에 남아 있는데 12월 25일은 로마의 동지로 그날은 <정복되지 않는 태양의 탄생일>으로서 3~4세기의 로마에 보급된 미트라스교의 중요한 제일이었다.

12월 17일부터 24일까지는 사투르날리아라고 불리는 농경신 사투르누스의 제사가 행하여졌다. 이 기간에는 집집마다 밝게 불이 켜지고, 상록수가 장식되었으며 선물이 교환되고 남자들은 여자의 의복이나 동물가죽 등을 두르고, 보통은 금지되어 있던 행위가 행하여졌는데 주인과 노예가 자리를 교환하는 소동도 행하여졌다.

이와 같은 로마의 사투르날리아와 게르만의 율 축제의 시기가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크리스마스로서 선택되었다. 교회는 기존의 제일을 가능한 한 이용할 것을 고려했기 때문이다. 특히 미트라스교는 그리스도교의 강적이었다. 콘스탄티누스 1세는 이보다 앞서 유사점이 많은 미트라스교와의 습합을 고려, 321년에는 매주 휴일을 <태양의 날(dies solis=sun day)>이라고 부르기로 결정했다.

크리스마스에 대해서도 교회의 동일한 방침을 볼 수 있다. 그위에 당시 그리스도 교도 사이에도 예수를 이 세상의 빛, 태양으로 생각하는 습관이 있었다. 밀라노 주교 암브로시우스는 <우리 주 예수가 탄생한 이 성스러운 날을 "태양의 탄생일"이라고 부르자>라고 하였는데 크리스마스가 언제부터 축하되었는지는 불명하다.

초기 동방교회의 사람들은 공현제를 그리스도 세례의 날, 신성 현시의 날로서 축하하였다. 그들은 아리우스파 사람들로, 예수의 세례를 중시하고, 탄생에는 의미를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이었다. 탄생 때부터 예수의 신성을 믿는 정통파 그리스도 교도는 그들을 이단으로 생각했다. 325년의 니케아 공의회의 이단선고와 거의 같은 시기에 서방교회가 크리스마스를 12월 25일로 정한 것은 이단과의 구별을 명확히 하기 위해서일지도 모른다.

음악

그리스도교 성절로서의 크리스마스는 연간의 교회력을 통해서 가장 풍요로운 음악으로 장식된다. 민중적인 크리스마스 음악은 옛날부터 캐럴(carol)로서 친숙해져 있다. 북구제국에서는 크리스마스 음악은 주로 실내에서 개최되는데, 남구제국에서는 옥외에 성모자상을 나타내는 제단을 쌓고, 그 제단을 향해서 음악을 바치는 풍습이 오래전부터 있었다. 남이탈리아에서 일어난 서정적 음악 시칠리아노(siciliano)는 그 전형적인 예로, 바로크 시대를 통해서 작곡된 수많은 크리스마스 협주곡에는 반드시 시칠리아노의 악장이 포함되어 있다. 헨델의 <메시아>의 탄생 장면에 나타나는 <피파>도 그 일례이며 프랑스에서는 노엘의 선율에 의한 미사곡이나 오르간 변주곡 등도 수없이 작곡되었다.

교회 내부에서 성절로서의 크리스마스 의식은 12월 24일 저녁 예배부터 시작된다. 거기에서 음악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것은 마니피카트로, 팔레스트리나나 바하에게 명작이 있다. 가톨릭교회에서는 12월 25일 오전 0시부터 제1미사, 제2미사, 제3미사 등 세가지 미사를 드린다. 이들 미사는 그레고리오 성가로 노래되는 경우도 있지만, 특히 심야 미사는 캐럴이나 노엘의 선율을 아로새겨서 민중적인 기쁨 중에 집행되는 경우가 많다. 프로테스탄트 교회에서도 심야의 예배외에 크리스마스 시즌을 통해서 특별하게 작곡된 작품이나 찬미가, 오르간곡이 연주된다. 특히 유명한 것은 장대한 규모를 가진 바하의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이다.

크리스마스 음악에는 르네상스 중세에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오래된 곡이 많다. 비교적 새로운 작품으로 전세계에서 애창되고 있는 것은 19세기의 F.X. 그루버 작곡의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이다. 또한 미국이나 일본에서는 <징글벨>ㆍ<화이트 크리스마스> 등이 널리 애창되고 있다. 20세기의 예술적인 악곡으로서는 영국의 브리텐에 의한 <캐롤의 제전>이나 미국의 메노티에 의한 오페라 <아말과 밤의 방문자> 등이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크리스마스 [Christmas, X-mas] (종교학대사전, 1998. 8. 20., 한국사전연구사)

0 Comments
  •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